온라인 패션쇼케이스…'K-POP 뮤지션'이 모델로 나선다

동북4구 우수 패션제품 발굴, K-POP 문화콘텐츠 연계 새로운 ‘마케팅 모델’


서울시는 K-POP과 패션을 연계한 ‘동북4구 패션봉제산업 활성화 프로젝트- ㅅㄱㄷㄴ(서다) live’를 12일부터 공개한다고 밝혔다.

공모를 통해 발굴한 6개의 패션봉제 업체와 K-POP 뮤지션의 온라인 공연 콘텐츠로 제품을 공개하고, 판매에 나선다. ‘가호’를 비롯한 K-POP 뮤지션들이 온라인 공연에서 업체의 의류를 직접 착용하고 공연과 인터뷰를 진행한다.

‘동북4구 패션봉제산업 활성화 프로젝트’ 공연 타이틀은 ‘ㅅㄱㄷㄴ(서다) live’로 성북, 강북, 도봉, 노원구의 초성과 서울 동북 4구의 패션봉제 업체들의 활성화를 위해 K-POP 뮤지션들이 무대에 ‘선다’는 의미를 담고 있다.



첫 번째 공개되는 콘텐츠는 최근 ’이태원클라스‘라는 드라마로 큰 인기를 얻은 뮤지션 ‘가호’가 패션브랜드 테스터먼트와 함께한다.

뮤지션 ‘가호’를 시작으로 ‘나인’을 비롯한 K-POP 뮤지션들의 콘텐츠는 동북4구 패션봉제산업 활성화 프로젝트 메인 캐릭터인 크렁크 유튜브 채널(https://www.youtube.com/channel/UC4WiDdgV-RWCsArI0m-p28w)에서 확인할 수 있다.


K-POP 뮤지션 공연 콘텐츠 공개와 더불어 국내 온라인 편집샵 ‘29CM(29센티미터)’에서 6개 브랜드 제품 판매 진행을 지원한다.

서울시는 지난 6월부터 동북4구의 지역 특성을 살린 새로운 마케팅 프로젝트를 진행 중이다. 침체된 패션‧봉제산업에 새로운 활력을 불어넣고, 우수업체와 제품의 경쟁력을 높이기 위해 K-POP 연계 제품기획 및 마케팅을 지원하고 있다.

서울시 패션산업에서 동북4구가 차지하는 비중은 약 18%로 높은 편에 속하지만, 최근 상권침체, 외국산 저가제품 수입 등 영향으로 매출감소의 어려움을 겪고 있다. 자체브랜드 개발, 온라인 판매 시도 같은 다양한 노력을 기울이고 있지만, 한계가 있어 행정적 지원이 필요한 상황이다.

강성욱 서울시 동북권사업과장은 “이번 프로젝트는 동북4구의 지역자산 중의 하나인 패션봉제업체가 제품기획에서 마케팅에 이르는 전 과정을 이끌어 갈 수 있도록 지원하는 사업”이라며 “K-POP 연계 콘텐츠를 통한 제품 홍보 및 마케팅을 통해 동북4구의 패션봉제산업에 새로운 활력소가 되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치안경찰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효정 기자 다른기사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