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치, 한국 국가신용등급 ‘AA-’ 유지…“코로나 효과적 대응”

전망도 안정적…기재부 “경제 대외 신인도 재확인”


국제신용평가사 피치(Fitch)가 우리나라의 국가신용등급을 AA-로, 등급 전망을 ‘안정적’으로 유지한다고 발표했다.

이번 평가는 지난 9월 컨퍼런스콜 협의를 반영한 결과다.

7일 기획재정부에 따르면 피치는 한국 신용등급에 대해 북한 관련 지정학적 위험과 고령화·완만한 성장에 따른 중기 도전과제 하에서 양호한 대외건전성, 지속적인 거시경제 성과, 재정 여력 등을 반영하고 있다고 평가했다.

피치는 코로나19 확산이 경제성장과 재정에 부담으로 작용하고 있으나, 효과적인 코로나19 정책 대응을 통해 주요 선진국 및 유사등급(AA) 국가 대비 양호한 경제성장률을 달성할 것으로 전망했다.

다만 고령화로 인한 지출압력 하에서 높은 부채수준은 재정에 위험요인이 될 수 있으며, 정부 투자지출의 생산성 등이 중요하다고 언급했다.

기재부 관계자는 “피치의 이번 국가신용등급 및 전망 유지 결정은 코로나19에 따른 세계 경제 침체로 사상 최다 수준의 국가 신용등급 전망이 하향조정되고 있는 가운데 한국 경제에 대한 대외신인도를 재확인한 것”이라고 의미를 부여했다.

올해 들어 국가신용등급 및 전망 하향 조정 사례는 107개국, 총 211건으로 역대 최다 수준이다.

<저작권자 ⓒ 치안경찰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풍식 기자 다른기사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