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설공단, 올림픽대로·내부순환로 등 LED 조명교체

서울시설공단은 올림픽대로, 내부순환로 등 자동차전용도로 4개 노선 일부 구간에 대해 12월 7일까지 노후 도로조명 시설을 LED 조명으로 교체하는 공사를 시행한다고 1일 밝혔다.

조명 교체작업 대상은 내부순환로(성산JC∼성동JC), 동부간선도로(청담대교∼수서IC), 올림픽대로(반포 지하차도), 강변북로(한강동측 지하차도)이다. 공사 시에는 양방향 전차로 중 1개 차로 일부 구간이다.


교체 대상은 도로 상의 가로등 1천993등과 지하차도의 300등 총 2천293등이다. 설치한 지 오래돼 내구연한이 초과한 기존 메탈할라이드 조명을 철거하고 수명이 길고 효율 높은 LED 조명으로 교체하는 것이다. 공사를 마치면 야간 운전의 피로감을 줄여 안전 운행에 도움이 될 뿐 아니라 에너지 절감 효과까지 기대할 수 있다.

조명교체 공사는 대상 구간을 10시부터 17시까지 1개 차로 부분 통제하며 작업한다. 다만 지하차도(올림픽대로 반포지하차도, 강변북로 한강동측 지하차도)는 밤 22시부터 다음날 새벽 6시까지 야간작업으로 진행한다.

공단은 등 교체가 도로에서 최대 12m 높이의 시설물에서 수작업으로 이뤄지기 때문에 인근을 통행할 때는 속도를 줄여줄 것을 당부했다. 더욱 자세한 내용은 서울시설공단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서울시설공단 조성일 이사장은 "교통안전 시설물을 충분히 배치하고 갓길 작업 등 통행 시민의 안전 확보와 불편 최소화를 위해 노력하겠다"라며 "금번 등 교체를 포함해 안내표지 개선 등 전용도로 운행 환경을 보다 안전하게 하는 데 최선의 노력을 기울여나가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치안경찰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호철 기자 다른기사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