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25회 남원시민의 장 5개 부문 시상 - 효열장에 박진균 기백건설 대표

효열장에 본지 취재부장 겸 기백건설 박진균 대표이사

▲ 효열장을 수상하고 있는 본지 취재부장 겸 기백건설 박진균 대표이사

전북 남원시는 지난 9월 5일 '남원시민의 장' 심사위원회(위원장 이환주 시장)를 개최하여 제25회 '남원시민의 장' 수상자 4개 부문 4명을 확정 발표했다.


'남원시민의 장'은 향토의 명예를 드높이고 각 부문에서 지역 발전을 위해 헌신 봉사한 자에게 시민의 이름으로 주어지는 남원 최고영예의 상이다.


무화체육장 이동수씨는 현재 남원향교 사무국장으로 9년간 재임하며 전통문화 및 청소년 교육에 기여 하였으며, 유교문화 활성화 및 문화재 수호에 앞장서 왔다. 평소 잊혀져가는 우리사회의 전통문화와 문화재의 중요성을 깊이 인식하고 남원향교 선비문화프로그램을 구상하고, 향교 . 서원 개보수사업 공모 선정에 기여하는 등 문화재 수호와 교육기반 구축에 크게 기여하였다.


산업근로장 김종규씨는 농업용 작업기 전문 생산업체 (주)세웅 대표로서 농업기계 분야의 지속적인 품질 향상과 기술개발로 지역경제 활성화에 기여하고 있다. (주)세웅은 이랑쟁기인 'OK쟁기'를 시작으로 선진화된생산설비와 엄격한 품질관리 속에 원판쟁기, 로터리, 논두렁조성기 등 다양한 제품을 개발하여 농민들의 사랑을 받고 있다. 창업 당시 6명으로 출발하여 현재 40여명이 종사하는 우수 농기계 생산업체로 성장하였다.


애향장 박한근씨는 (주)한성신소재 대표로 2003년부터 재경남원향우회에 가입하여 16년동안 꾸준하게 남원 특산품 애용, 장학금 지급, 소외계층 후원 등 고향발전을 위해 헌신적으로 봉사하여 왔다. 고향에 대한 남다른 애향심으로 남원 고향 행사에 적극 동참하며, 물심양면으로 지원을 아끼지 않아 향우들의 자긍심 고취와 고향발전에 크게 공헌하였다는 평을 받고 있다.


효열장 박진균씨는 (주)기백건설 대표이사로 기업을 운영하면서도 고향에 몸이 불편하신 노모를 위해 14년간 700여회 서울 - 남원을 오가며 농사일을 돕고 지극정성으로 효를 다하고 있다. 또한 고향마을 노인과 소외계층을 방문하여 위로하고 어려운 학생들에게 장학금을 지급하는 등 이웃사랑을 실천하여 효행심과 봉사정신이 뛰어나 많은 사람들로부터 칭찬을 받고 있다.


남원시는 지난 10월 11일 제27회 흥부제 기념식장에서 각 부문 수상자들에게 '남원시민의 장'을 수여했다.

<저작권자 ⓒ 치안경찰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진균 기자 다른기사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