잦은 '꼬르륵' 소리, 건강 적신호!

▲ [출처=게티이미지뱅크]


보통 공복 상태일 때 배에서 '꼬르륵' 소리가 난다. 하지만 공복도 아니고 배가 고프지도 않은 상태에서 꼬르륵 소리가 날 경우, 건강상의 문제를 의심해 볼 수 있다. 꼬르륵 소리로 인해 타인의 눈치를 볼 정도라면 ‘과민성 대장 증후군’일 가능성이 크기 때문이다.

배가 고플 때 들리는 꼬르륵 소리는 자연스러운 현상이다. 위 안에 음식물이 없고 공기만 있는 상태인데, 이때 공기가 위에서 소장으로 넘어가면서 꼬르륵 소리가 난다.

하지만 공복이 아닌데도 꼬르륵 소리가 유난히 잦다면 소화기관에 문제가 생긴 것이다. 소화기관 기능이 저하되면 소화 과정이 원활하지 않아 위장에 음식물이 계속 쌓인다. 이때 과도한 가스가 생성되면서 장에 있는 수분이 제대로 흡수되지 않아 꼬르륵 소리가 난다. 만성적으로 소화기관의 장애가 지속될 경우 과민성 대장 증후군이 나타나는 것이다.

과민성 대장 증후군은 복통, 복부팽만감, 소화불량, 설사 등의 소화기 증상 외에도 두통, 월경불순, 배뇨장애, 불안, 우울 증상이 동반된다. 대장이 예민해져 설사와 변비가 반복되어 나타날 수 있는데, 복부팽만이나 설사가 나타날 땐 주변 사람들이 인식할 정도로 꼬르륵 소리가 유독 심하게 들린다.

과민성 대장 증후군은 이름처럼 과민성으로 일어나므로 장에 무리를 주지 않는 것이 중요하다. 금연, 금주하는 것이 좋고, 밀가루나 기름진 음식, 차가운 음식 등 자극적인 음식 섭취를 삼가야 한다. 소화기관에 부담을 주지 않도록 식사량을 줄이고 천천히 식사하는 습관을 들여야 한다. 과식과 폭식 또한 좋지 않다. 규칙적인 식사를 하고, 식이섬유가 풍부한 음식을 섭취해 장운동을 도와야 한다. 유산균 약을 복용하는 것도 좋은 방법이다.

또한 스트레스를 줄이고 편안한 마음가짐을 갖도록 해야 한다. 적절한 운동도 도움이 되는데, 걷기는 장을 활성화하기에 좋은 운동법이다.

체중 감소 현상이 동반되고, 잦은 꼬르륵 소리에 일상생활이 힘들 정도라면 대장에 염증이나 종양의 발생 가능성이 있으니 내시경 검사를 추천한다.


출처 - 헬스위크 제공으로 기사 무단배포는 금지합니다.

<저작권자 ⓒ 치안경찰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진균 기자 다른기사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