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태진, 18일 프로야구 한국시리즈 2차전 애국가 부른다.


가수 손태진이 한국시리즈 2차전에서 애국가를 부른다.

손태진은 18일 오후 6시 30분 서울 고척돔에서 열리는 2020 프로야구 한국시리즈 2차전 애국가 가창자로 나선다.

손태진은 JTBC '팬텀싱어' 시즌 1 우승팀 포르테 디 콰트로의 멤버로, 묵직하고 감미로운 목소리를 들려주며 큰 사랑을 받고 있다. 최근 팝페라 듀오 듀에토와의 리메이크 싱글 ‘내 영혼 바람되어’를 발매하기도 한 손태진은, 그룹 활동과 솔로 활동을 병행하며 '복면가왕', '불후의 명곡', '열린 음악회' 등을 통해 클래식과 대중음악 팬들의 마음을 모두 사로잡고 있다.

한편 손태진이 애국가를 제창하는 한국시리즈 2차전(두산VSNC)은 오늘(18일) 오후 MBC를 통해 중계된다.

<저작권자 ⓒ 치안경찰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수진 기자 다른기사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