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세균 총리 “충분한 양의 백신 제때 확보하기 위해 필요한 조치 다하고 있다”


정세균 국무총리는 13일 코로나19 발생 추이와 관련 “현재와 같은 증가세가 계속되면 거리두기 단계 격상을 심각하게 고려해야 할지도 모르겠다”고 밝혔다.

정 총리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최근 확진자 수가 엿새 연속 세 자릿수를 기록하는 등 방역에 경고등이 켜진 상황”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정 총리는 “이미 천안, 아산, 원주, 순천 등지에서는 자체적인 판단하에 거리두기를 1.5단계로 격상했다”며 “조금이라도 방심하거나 긴장의 끈을 놓아선 안 되는 아슬아슬한 상황임을 명심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이어 “그동안은 확진자가 나오면 신속한 역학조사를 통해 더 이상의 감염을 억제하는데 방역의 중점을 뒀지만 지금부터는 확충된 의료자원, 역학조사 및 진단검사 역량을 바탕으로 좀 더 선제적인 방역에 나서야 하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요양병원 등 취약시설에 대한 집중관리, 선제검사의 전국적 확대, 방역강화지역 선정, 수능·연말연시 특별방역기간 운영 등 과감한 정밀방역을 중수본과 방대본에 주문한다”고 말했다.

또한 “이러한 전략이 현장에서 효과를 거두려면 방역당국의 노력도 필요하지만 국민 여러분의 적극적인 참여와 협조가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한편, 13일부터 마스크 착용 의무화 계도기간이 종료되고 위반시 과태료가 부과된다.

이에 대해 정 총리는 “현재로서는 마스크 착용이 가장 확실하고 유용한 코로나19 방어수단”이라면서 “‘나부터’라는 마음가짐으로 마스크 쓰기를 생활화해 주실 것을 다시 한번 당부드린다”고 호소했다.

아울러 최근 한 글로벌 제약회사가 개발 중인 코로나19 백신의 효능이 밝혀진데 대해선 환영의 뜻을 밝히며 “반가운 소식임에는 틀림없지만 최종 성공 여부, 대량생산 문제, 물량확보·배분 등 아직 넘어야 할 산이 많이 남아 있다”며 “자칫 백신 개발 관련 낭보가 사회적 방심으로 이어져 대규모 감염 확산이 초래된다면 그간 힘들게 쌓아온 우리 모두의 노력도 일순간에 물거품이 될 수 있다는 사실을 명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와 함께 “각국의 백신 확보 경쟁이 치열해지면서 국민들께서는 혹시 우리나라가 뒤쳐지는게 아닌지 걱정하실 수도 있겠다”며 “현 단계에서 자세한 내용을 말씀드리기 어렵지만 정부는 국민의 생명과 안전이 달린 문제인 만큼, 충분한 양의 백신을 제때 확보하기 위해 필요한 조치를 다하고 있다는 점을 말씀드린다”고 전했다.

14일 예고된 서울, 부산 등 주요 지역에서 대규모 집회에 대해서는 우려의 뜻을 밝혔다.

정 총리는 “전국적으로 약 10만여명이 참여할 것으로 보여 우려가 크다”면서 “집회 주관단체는 방역수칙을 준수하겠다고 약속하고 있지만 실제 현장에서 제대로 지켜질지는 장담할 수 없고 특히 여러 지역에서 감염이 발생하고 있는 상황에서 동시다발적 집회는 코로나19 대규모 확산의 도화선이 되기에 충분하다”고 경고했다.

그러면서 “해당 단체에서는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우선적으로 고려해 지금이라도 집회를 재고해 주실 것을 요청드린다”며 “경찰청과 해당 지자체는 집회현장에서 방역지침 위반 사례가 없도록 엄정하게 관리하고 대응해 주시기 바란다”고 주문했다.

<저작권자 ⓒ 치안경찰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백승원 기자 다른기사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