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드론관제시스템 실증행사…서울 하늘에 드론택시 날다

인천·영월 이어 서울 도심 내 종합 실증…드론배송·택시 기술 실증·전시


국토교통부와 서울특별시는 11일 오전 서울 여의도에서 K-드론시스템을 활용한 드론배송·택시 등 도심항공교통 기술 현황에 대한 실증행사를 공동으로 개최했다.

K-드론시스템은 드론의 안전운항을 지원하는 관제시스템으로 드론배송 및 드론택시를 위한 핵심 연구개발(R&D) 과제이다.

이 시스템이 실제 현장에서 작동하는지를 검증하는 이번 행사는 인천·영월에 이어 이번에 최초로 서울의 도심 내에서 종합 실증을 한다는 데 의미가 있다.

여의도 한강시민공원(물빛무대)에서 진행된 행사는 4명의 분야별 전문가가 드론의 현재와 미래, K-드론시스템 개발, 버티포트(eVTOL 이착륙장) 구축 및 도심항공교통의 미래와 과제 등을 주제로 펼쳐진 토크쇼를 중심으로 진행됐다.

토크쇼가 진행되는 동안 도심항공교통에 대한 서울시민들의 기대가 담긴 편지와 행사일인 11월 11일을 기념하는 가래떡과 젓가락 등이 드론으로 행사장까지 직접 배달되고 다양한 임무를 가진 6대의 드론이 K-드론시스템을 통해 안전하게 실증 비행을 마쳤다.

행사에는 하늘을 나는 택시인 드론택시 등을 만드는 국내외 회사도 다수 참여했다.

먼저 국내 중소업체가 자체기술로 개발 중인 기체의 비행 장면이 원격으로 중계됐다. 지난 6월 발족한 민관협의체 ‘UAM 팀코리아’에 참여하는 현대차·한화시스템도 양산을 목표로 개발 중인 기체모형을 각각 행사장 내에 전시해 우리기업의 도심항공교통분야 글로벌시장 진출 비전을 공유했다.

해외에서는 중국 이항사가 개발한 2인승급 기체(EH216)가 여의도와 한강 상공 비행실증에 참가했고 미국 리프트 에어크래프트사의 1인승급 기체(헥사)는 상용개발 기체를 이착륙장에 전시하고 레저·응급구조 등 eVTOL 기술의 다양한 활용 가능성을 참석자들에게 선보였다.

행사장인 물빛무대 주변에는 틸트로팅 기술(항우연 자체개발)을 적용한 수직이착륙 무인항공기(TR-60, 대한항공)를 비롯해 드론 제작사, 동호인, 대학 등 여러 분야에서 제작·연구 중인 신개념 비행체도 소개됐다.

오후 2시부터는 도심항공교통을 주제로 온라인 국제컨퍼런스가 유튜브 채널(국토교통부, UAM Team Korea)을 통해 생방송으로 진행됐다. 정부, 업계, 학계, 문화계 등 각계 전문가들이 발표자로 참여해 도심항공교통의 현재와 미래에 대한 다양한 견해와 전망을 밝히는 자리를 가졌다.

도심항공교통(UAM, Urban Air Mobility)은 도심지 내 수직이착륙이 가능한 전기동력 비행체를 활용, 도시권역(30~50km) 교통수요를 정체 없이 수용 가능한 차세대 3차원 교통서비스다. 대도시권 지상교통혼잡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대안으로 하늘길 출퇴근을 가능케 할 차세대 모빌리티로 주목받고 있다.

정부는 이번 서울실증 외에도 도심항공교통을 위한 체계적인 실증사업, 버티포트(eVTOL 이착륙장) 기준 마련, 종사자 자격 연구 등을 추진 중에 있다. 내년에는 신규 재정사업을 통해 상용서비스 도입을 위한 실증확대를 추진하고 2022년부터는 도심항공교통(UAM)용 관제시스템으로 추가 R&D도 추진할 계획이다.

이날 행사에 참석한 손명수 국토부 제2차관은 “2025년 상용화를 위해 로드맵에서 밝힌 추진사항들을 산학연관 협업으로 차질 없이 이행해 나갈 것”이라며 “이번 서울실증을 통해 우리는 곧 펼쳐질 도심항공교통의 미래를 앞당겨 경험하게 될 것이고 제도·기술·서비스 등 우리 앞에 놓여진 여러 과제들을 확인하게 됐다”고 말했다.

이어 “앞으로도 로드맵에 따라 국내기업들에 대해 eVTOL과 같이 신기술이 적용된 드론택시 기체의 비행기회를 계속 제공하고 상용화를 위한 합리적인 제도를 조속히 마련하는 등 국내산업 육성을 적극 지원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저작권자 ⓒ 치안경찰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백승원 기자 다른기사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