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 국방장관 “전작권 전환 조건 충족에 커다란 진전”

한미안보협의회의 공동성명 발표…“이행 상황 주기적으로 평가·점검”


한미 국방장관은 14일(현지시간) 전시작전통제권 전환과 관련해 “한미 공동의 노력을 통해 전작권 전환 조건 충족에 커다란 진전이 있었음에 주목했다”며 “보완 및 지속능력에 대한 공동연구를 통해 전환조건 충족 노력을 지속해 나가기로 했다”고 밝혔다.

서욱 국방부 장관과 마크 에스퍼 미국 국방부 장관은 이날 미 워싱턴DC 인근 국방부 청사에서 제52차 한미안보협의회의(SCM)를 마친 뒤 공동성명을 통해 이같이 말했다.

양 장관은 이어 “양측은 현재와 같은 굳건한 연합방위체제가 유지될 수 있도록 연례 한미안보협의회 및 한미군사위원회(MCM) 회의를 통해 전작권 전환 이행 상황을 주기적으로 평가·점검해 나가기로 했다”고 덧붙였다.

<저작권자 ⓒ 치안경찰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백승원 기자 다른기사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