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글날 집회 불허…방역 상황 호전됐으나 긴장 늦춰선 안돼

정세균 국무총리는 4일 일부단체가 한글날 집회를 계획한 것과 관련 “정부는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위해 허용하지 않을 방침”이라고 밝혔다.

정 총리는 이날 서울 세종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중대본 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 “집회를 준비중인 단체는 공동체의 안전을 위해 불법집회 시도를 즉각 중단해 주기 바란다”며 이 같이 말했다.


▲ 정세균 국무총리가 4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중대본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정 총리는 “개천절인 전날에는 다행히 서울 도심에서 대규모 집회가 열리지 않았고 일부 소규모 차량집회도 큰 마찰없이 마무리됐다”며 “불법집회 차단과 빈틈없는 현장관리에 총력을 다해준 경찰을 비롯한 지자체 공직자 여러분에게 감사와 격려의 말씀을 드린다”고 밝혔다.

또 “이번 연휴기간 동안에 국내에서는 코로나19 확진자가 하루평균 62명이 발생했다”며 “우려했던 것보다 상황이 호전되고 있는 것은 많은 국민들이 이동을 자제하고 방역수칙을 잘 지켜준 덕분”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정부의 요청에 호응해 주신 국민 여러분에게 깊이 감사드리고 방역 현장에서 쉼없이 수고해 주신 의료진, 방역당국에도 감사하다”고 말했다.

정 총리는 “그러나 아직은 안심할 단계가 아니다”며 “코로나19 최대 잠복기간 14일을 고려하면 연휴동안 조용한 전파가 진행돼 다시 확진자가 늘어날 가능성이 있다”고 언급했다.

이어 “특별방역기간이 아직 일주일이나 남아있는 만큼 확실한 안정세를 달성할 수 있도록 긴장감을 늦춰서는 안되겠다”고 덧붙였다.

정 총리는 “전체 코로나19 확진자의 사망률은 2%가 안되지만 70대 이상에서는 6배인 12%가 넘는다”며 “특히 9월중 사망자의 95%는 70대 이상 어르신들이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어르신들이 감염되지 않도록 하는 것이 최선입니다만 정부의 방역조치만으로는 한계가 있다”며 “요양원 등 시설관계자 뿐만 아니라 각 가정마다 어르신들의 감염예방을 위해 보다 각별히 노력해달라”고 당부했다.

<저작권자 ⓒ 치안경찰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백승원 기자 다른기사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