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월 26일부터 하늘공원 전면 폐쇄...2020 서울억새축제도 취소

서울특별시 서부공원녹지사업소는 코로나19 감염병 확산을 방지하고 시민들의 안전과 건강을 위해 9월 26일 0시부터 11월 8일까지(44일간) 하늘공원을 전면 폐쇄 하고, 2020 서울억새축제도 취소한다고 밝혔다.

매년 가을 하늘공원에서 열리는 서울억새축제는 60만여 명이 찾아오는 서울의 대표적 축제다. 당초 올해도 축제를 개최 할 계획으로 시민들을 맞이할 준비에 만전을 기하였으나, 추석연휴 대규모 인파가 몰려 사회적 거리두기 실천이 힘들 것이 예상되어 부득이 ‘2020년 서울억새축제’를 취소하게 되었다.



하늘공원 185천m2 규모의 억새밭 정취를 감상하기 위해 매년 가을(9월~ 11월) 많은 시민들이 찾는(평균 평일 2만명, 주말 및 공휴일 10만명), 서 울시의 대표적 명소다. 하지만 올해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 19)으로 인해 대규모 인파가 한꺼번에 몰리는 것을 예방하기 위하여 부득 이 이같이 결정했다.

서울억새축제는 전국 60개 지자체와 경쟁한 피너클러워드(세계축제올림픽) 한국대회에서 쓰레기 매립지공원에서의 축제 독창성과 우수성을 인증 받아 ‘동상’을 수상하여 글로벌 위상을 강화하였으며, 2021년 세계축제올림픽 참 가 출전권을 획득했다.

서울시는 금번 억새축제 취소로 아쉬워할 시민들의 추심(秋心)을 달래기 위해서 아름다운 하늘공원 억새밭 풍경을 영상과 사진으로 담아 ‘서울의 산과공원 홈페이지(http://parks.seoul.go.kr)’와 유튜브에 공개할 예정이다.

하늘공원(서울 마포구 하늘공원로 95)은 한시적으로 폐쇄한다. 개방 중단기간은 오는 9월 26일부터 11월 8일까지의 44일간이다. 토·일·공휴일은 물론 평일에도 일체의 관람객 출입과 방문을 제한한다.

또한 노을공원도 코로나 예방을 위해 9월 26일부터 기존 운영시간을 2시간 단축하여 일출 후부터 일몰시까지만 방문할 수 있으며, 개방 시간 중에도 개인마스크 쓰기를 비롯한 방문객간 2m 거리 유지 등 사회적 거리두기 수칙을 준수해야 한다.

다만 한시 폐쇄하는 하늘공원과 단축 운영하는 노을공원과 달리 평화의공원과 난지천공원은 상시 개방한다.


남길순 서부공원녹지사업소장은 “코로나19 상황이 매우 엄중한 만큼, 시민의 건강과 안전을 보호하기 위하여 하늘공원을 한시적으로 폐쇄하고 서울억새축제를 취소하였다”며, “공원시설의 철저한 방역 실시와 안전관리에 최선을 다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치안경찰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영명 기자 다른기사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