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해’ 연구 활성화 방안 모색

9월 15일부터 이틀간 온라인 심해 분류학 표준화 국제 워크숍 개최

해양수산부는 9월 15일(화)부터 16일(수)까지 이틀간 온라인으로 ‘심해 분류학 표준화 국제 워크숍’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번 국제 워크숍은 해양수산부 산하 국립해양생물자원관과 국제해저기구(ISA, 사무총장 Michael Lodge)가 공동으로 올해 처음 개최하며, 23개국의 국제기구, 지역기구, 대학, 연구기관, 자연사박물관 등 47개 기관에서 분류학자 등 150여 명이 참여한다.



심해(deep sea)는 수심 200m 이상의 깊은 바다로, 빛과 산소가 거의 없고 온도가 낮으며 압력이 매우 높은 환경이다. 이러한 심해의 극한 환경에 적응해 온 해양생물은 육상생물에서는 볼 수 없는 특이한 생리적 특성을 지녀 바이오 소재 등으로 개발할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평가된다.

그러나 심해 특성상 접근의 어려움 등으로 인해 심해 관벌레 리프티아(Riftia pachyptila), 예티 크랩(Kiwa araonae) 등 심해 생물의 극히 일부만 연구되고 있는 실정이다. 또한, 심해연구를 수행할 대형 조사선과 장비 확보에 막대한 자본이 필요하기 때문에 민간기업이 접근하는 데 한계가 있으며, 국가가 주도적으로 수행하더라도 심해 생물을 채집․분류하여 데이터베이스화하는 과정이 국제적으로 정립되어 있지 않아 심해 생물 연구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이에 따라 이번 워크숍에서는 심해 분류학의 국제 표준화와 지식 플랫폼 개발 등 국제적인 협력 체계를 모색하고, 공동 연구 및 역량 강화방안 등을 논의할 예정이다.

참석자들은 ‘전략적 접근을 통한 협력’이라는 부제 아래, ▲심해 분류학 표준화 방안, ▲심해 분류 정보의 보관 및 공유방안, ▲심해 생물다양성 모니터링 도구 개발, ▲심해 분류학 지식플랫폼 개발을 위한 협력방안, ▲심해 분류학 관련 장기적인 역량강화 방안 등에 대해 함께 논의하게 된다.

해양수산부는 공해 및 심해저의 해양생물자원을 체계적으로 조사·확보하기 위해 내년부터 2025년까지 매년 30억 원의 연구개발비를 투입할 계획이며, 이번 워크숍을 계기로 국립해양생물자원관과 국제해저기구 간 공동 연구를 추진하는 등 국제 네트워크도 지속적으로 확대해 나가고자 한다.

오운열 해양수산부 해양정책실장은 “국제적으로 심해 생물에 대한 연구 수요가 높으나, 다른 분야에 비해 난이도가 높은 만큼 연구자 간 공유와 협력이 매우 중요하다.”라며, “이번 워크숍을 계기로, 앞으로도 심해 분류학과 관련하여 국제적인 협력을 강화할 수 있는 기회를 마련해 나가겠다.”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치안경찰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백승원 기자 다른기사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