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스트로, 다양한 분야 열일! ‘뮤지컬X예능X드라마XMC’까지!


아스트로(ASTRO)가 다양한 분야에서 활발한 활동을 펼치며 눈길을 끌고 있다.

아스트로(MJ, 진진, 차은우, 문빈, 라키, 윤산하)는 그룹 활동 대신 멤버별로 각자의 특기를 살린 활동을 통해 개인의 역량을 극대화 하고 있다.

먼저 아스트로의 맏형 MJ(엠제이)는 뮤지컬과 트로트 예능을 동시에 소화하는 ‘팔색조 매력 보컬’로 활약하고 있다. 뮤지컬 <제이미>에서 주인공 ‘제이미’ 역을 맡아 유쾌한 뮤지컬 넘버와 감동적인 듀엣곡을 MJ만의 매력으로 표현하면서 관객들의 공감과 몰입을 이끌어냈다. 또한 MBC 예능 <최애엔터테인먼트>에서는 세계 최초 비주얼 트롯돌 ‘다섯장’의 김명준으로 색다른 변신을 시도, 쫄깃한 창법과 끼로 안방극장에 행복한 에너지를 전하고 있다.

문빈과 산하는 오는 14일 아스트로 첫 유닛 문빈&산하(ASTRO)로 출격을 앞두고 있다. ‘무대장인’ 문빈과 ‘감성보컬’ 윤산하가 만나 비주얼, 퍼포먼스, 보컬까지 완벽한 ‘실력파 유닛’을 탄생할 것을 예고했다. 특히 문빈&산하(ASTRO)는 첫 번째 미니 앨범 ‘IN-OUT'(인아웃)의 타이틀곡 ‘Bad Idea'(배드 아이디어)를 통해 이전 볼 수 없던 ‘절제된 다크 섹시’ 매력을 발산할 예정이다. 그뿐만 아니라 두 멤버는 MBC M <쇼! 챔피언>의 MC를 맡아 매주 수요일 오후 활기를 책임지고 있다.

SBS 예능 프로그램 <집사부일체>로 주말 저녁 시청자들을 만나고 있는 차은우는 tvN 새 드라마 <여신강림>의 남자 주인공으로 캐스팅 되어 촬영에 한창이다. 동명의 웹툰을 원작으로 각색한 <여신강림>은 외모 콤플렉스를 화장으로 극복한 주경과 남모를 상처를 간직한 수호가 만나 서로의 비밀을 공유하며 성장하는 자존감 회복 로맨스다. 극중 차은우는 시크한 냉미남 ‘이수호’를 맡아 원작과의 높은 싱크로율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라키는 중국 동영상 플랫폼 소후TV의 한류 아이돌 프로그램 <아이돌 출근한다(爱豆上班啦)>의 단독 MC로서 다채로운 코너를 능숙하게 진행하며 호평을 받고 있다. 최근 앨범에 자작곡을 수록하며 작사, 작곡 실력을 입증해온 진진은 곡 작업에 몰두 중이다. 또 어떤 새로운 곡으로 아로하(아스트로 팬덤)를 놀라게 할지 기대를 모은다.

소속사인 판타지오&판타지오뮤직은 “아스트로 여섯 명의 멤버들 모두가 다양한 분야에서 활동하며 개인의 역량을 넓혀가고 있다”며 “꾸준히 성장하며 발전하는 아스트로 멤버들에게 앞으로도 많은 관심과 응원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저작권자 ⓒ 치안경찰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수진 기자 다른기사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