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차 추경 예산 489억원 확정…14∼18세·62∼64세도 무료예방접종

인플루엔자 무료접종 대상자 1900만명으로 확대

정부가 인플루엔자 예방접종 무료지원 대상자를 1900만명으로 확대한다.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장(질병관리본부장)은 8일 “3차 추경경정예산에 코로나19와 인플루엔자 동시 유행 시 의료자원 부족이 예상되어 인플루엔자 발생 감소를 위해 예방접종무료지원 대상자를 확대하는 예산 489억원이 확정돼 집행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장(질병관리본부장)이 중앙방역대책본부 정례브리핑을 하고 있다.

이에 따라 기존 대상자였던 생후 6개월에서 13세, 임신부, 만 65세 이상 고령자 외에도 생후 14~18세, 만 62~ 64세까지 인플루엔자 무료예방접종을 받게 된다.


한편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이날 정례브리핑에서는 4월 30일까지 격리해제 또는 사망이 확인된 확진자 8976명에 대한 임상정보 기초분석결과를 발표했다.


이에 따르면 확진자의 격리장소는 의료기관에 입원격리한 경우가 전체의 62%였으며, 생활치료센터 입소는 36%, 자택 격리는 2%였다.


진단 당시 특히 입원이나 입소 당시에 코로나19 관련된 주요 증상에 대한 조사결과 1개 이상의 증상이 있었던 비율은 입원 치료자의 경우 73.3%, 생활치료센터에 입소자는 35.2%였다.


또 입원치료 확진자의 입원 당시 주요 증상은 기침이 41.8%, 객담이 28.9%, 발열, 두통 등의 증상이 나타났다.


임상중증도에 대한 분석 결과의 경우 전체 확진자의 90.9%는 경증이었으며 산소치료 이상의 치료가 필요한 중증 확진자는 9.1%였는데, 이러한 임상중증도는 연령이 증가할수록 비율이 증가했다.


특히 50대 이상 그리고 당뇨, 만성신장질환, 만성심장질환 및 고혈압 등의 기저질환을 동반한 경우 산소치료가 필요한 중증의 확진자 비율이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입원한 확진자 중 산소치료를 받은 경우 94.1%가 대부분 입원 후 8일 이내 산소치료를 시작했는데, 생활치료센터에 입소한 확진자의 대다수는 격리 기간 중 일상생활에 지장이 없는 상태를 유지하다가 격리해제된 것으로 나타났다.


정 본부장은 “입원치료 확진자의 평균 재원기간은 20.7일이었으며 산소치료 이상의 치료가 필요한 확진자의 평균 재원기간은 23.7일이었다”고 설명했다.

<저작권자 ⓒ 치안경찰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병식 기자 다른기사보기